서울경제

2015.12.28







"위 사람은 사내 짬밥이 꽤 됨에도 불구하고 시지온의 막내 역할을 충실히 하였으므로 '막내동상'을 수여합니다." 

지난 23일 저녁 소셜 댓글 서비스 벤처기업 시지온의 송년회 현장에서 김범진·김미균 대표가 디자인팀 직원에게 전달한 상이다. 이날 송년회에서는 25명 전 직원에게 하극상, 갸루상 등 재치 있는 이름의 상들이 전달됐다. 직원들은 거꾸로 김범진 대표에게는 한 해 동안 신사업 구상에 몰두했다는 공로를 인정해 '신사업 구상'이라는 상을 전달했고 김미균 대표에게는 회사의 여건상 할 수 있는 최대한의 것을 주기 위해 고생했다며 '회사 여건상'을 전달했다. 시지온 관계자는 "송년회라고 해서 딱딱하게 술 마시는 것을 대표와 직원들 모두 좋아하지 않아 음악을 틀어놓고 말장난으로 꾸민 재미있는 상을 수상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시지온의 경우처럼 연말을 맞아 이색 송년회를 진행하고 계획하는 벤처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은 송년회를 술만 마셔대는 '망년회'가 아닌 직원들이 좋아하는 공통 관심사를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내며 한해를 즐겁고 의미있게 마무리하는 자리로 활용하고 있다. 

핀테크 벤처업체인 어니스트펀드는 올 연말 송년회로 컴퓨터 게임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대표를 포함한 15명의 직원들이 컴퓨터 게임을 좋아해 사무실에서 스타크래프트와 리그오브레전드(LoL) 같은 인기 컴퓨터 게임 대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최병우 어니스트펀드 매니저는 "최근에 옐로우금융그룹이 투자 관계사들을 대상으로 스타크래프트 대회를 열었는데 우리 회사 직원이 우승해 대표가 감명을 받아 그 분위기를 몰아 이 같은 송년회를 준비하게 됐다"며 "모두 술을 많이 마시는 걸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맥주 한잔과 좋아하는 게임을 하며 즐겁게 보내자는 취지로 송년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벤처업계의 특성상 이직이 많은 점을 감안해 퇴직자까지 송년회를 챙겨주는 업체들도 있다. 잡플래닛은 30일 진행할 송년회에 올해 회사를 퇴사한 10명을 초대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웹소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북팔 역시 회사가 성장하는 데 공이 컸지만 퇴직했던 직원들을 함께 불러 공로상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형석 북팔 대표는 "올해 회사가 성장하는 데 공로가 크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회사에 나간 퇴직자들에게 퇴직할 당시에 경황이 없어서 잘 챙겨주지 못해 이번 송년회때 일종의 세레모니를 준비했다"며 "초창기에 함께 합류했던 직원들은 회사가 커지면 자연스럽게 이탈할 수밖에 없는데 회사의 출신이라는 끈을 계속 이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기부옥션을 기획하고 있는 업체들도 있다. 창업 액셀러레이터 트라이벨루가는 입주사들과 함께 개인적으로 잘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내놓고 옥션을 진행해 수익금을 사회공헌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트라이벨루가 입주사인 엔씽의 남세기 이사는 "벤처를 하면서 힘들고 어렵다고 이야기하지만 송년회를 통해서라도 더 어려운 이웃들을 조금이라도 도우며 마무리할 수 있다는 것이 오히려 더 즐겁다"고 말했다. 



출처 : 서울경제

기사 원문 : http://economy.hankooki.com/lpage/industry/201512/e20151228172735142480.htm


신고
Posted by 시지온 CIZIO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