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론사와 독자 간 소통이 중요해지면서 주요 언론사까지 소셜 댓글 도입에 한창이다.

원래 인터넷 본인 확인제를 위회하기 위해 군소 언론사에 먼저 도입됐던 소셜 댓글은 최근 댓글 건전화, 언론사 사이트 트래픽 증대 등의 효과가 나타나면서 주요 언론사들까지 하나들 도입하는 모습이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IT전문지 블로터닷넷은 지난달 소셜 댓글을 국내 언론사 가운데 처음으로 도입했다. 블로터닷넷이 도입한 소셜 댓글은 기사 하단에 본인 실명을 거쳐 댓글을 직접 달지 않고 소셜미디어의 계정을 거쳐 달도록 하는 새로운 개념이다.

기사 아래에 달린 댓글과 같은 공간에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북 아이콘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한 뒤 의견을 쓰면 기사에도 댓글 형식으로 붙는다. 또 자신의 소셜미디어 게시판에도 해당 기사의 URL(사이트 주소)과 함께 글이 올라와 다른 사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다.

블로터닷넷은 지난 4월 1일부터 하루 방문자 10만명을 넘어 본인 확인제 대상 사이트로 지정되자 게시판을 없애고 소셜 댓글을 도입하게 됐다.

소셜 댓글 도입 이후 블로터닷넷의 트래픽은 더욱 뛰어올랐다. 트위터 등에 올라온 댓글과 URL을 통해 기사에 대한 가독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앞서 미국 등에서 소셜 댓글과 같은 시스템이 새로운 대안 트랜드로 자리잡기 시작한 데 이어 최근 국내 메이저 신문사에도 소셜 댓글 흐름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몇몇 정부기관 등도 소셜 댓글 도입에 앞장서고 있으며 비영리 단체 등도 소셜 댓글을 적극 수용하고 있다. 굿네이버스와 아름다운재단, UN 파운데이션 등의 주요 NGO단체들은 소셜 댓글을 이미 도입했다.

그러나 소셜 댓글의 바람은 아직 해결해야 할 숙제가 있다. 소셜 댓글이 본인 확인제에 적합한가에 대한 방송통신위원회의 해석이다. 방통위의 해석에 따라 현재 이뤄지는 소셜댓글 방식에 대한 기술적 변형이나 철회 등의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방통위는 현재 법무법인에 소셜 댓글의 본인확인제 위반 문제를 의뢰해 의견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뉴스속보부]

[ⓒ매일경제 & mk.co.kr]
Posted by 시지온 CIZIO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