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최근 언론사 홈페이지나 각 기업 사이트에서 많이 발견되는 소셜댓글 서비스 ‘라이브리’ (대표김범

진, www.livere.com)가 화제다. ’라이브리’는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SNS(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등)로 댓글을 달 수 있는 서비스로, SNS의 아이디로 특정 사이트의 게시판에 댓글을 달면 본인 

SNS에 관련 댓글과 URL이 함께 전송된다.


소셜댓글을 이용하면 쌍방향 소통이 활발해지고, 홍보, 마케팅, 방문자 수 증대 효과를 가져온다는 강점이 있다. 또한 댓글의 건전성이 확대되며 장기적으로 악성댓글이 감소된다. 

또 쉽고 빠르게 설치할 수 있고, 다양한 SNS 플러그인을 지원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 지원이 가능하다.

‘라이브리’를 개발한 업체 시지온(CIZION)의 김성진 팀장은 “’라이브리는 언론사 악성코드공격에 대비해 금융권 수준의 방화벽을 설치하고, 스팸댓글 차단을 위해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각 언론사와 국내 주요 기업, 정치인들까지 각 분야의 리더들은 ‘라이브리’의 효과에 대해 크게 실감하고 있다. 앞으로 서비스가 업그레이드될 수록 그 파워는 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소셜미디어 통계분석 결과, 각 기업에서 원하는 트렌드 이슈와 소비자의 반응을 조사해 매출과 브랜드 상승이라는 효과를 낳았다. 이는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보다 실질적인 소비자의 패턴을 분석하고, 위협요소와 기회를 파악하기 위한 정보로 활용된다.



또 ‘라이브리’는 여러 SNS 계정으로 멀티 로그인되어 있을 경우, 원하는 계정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그리고 전송 차단 클릭 버튼을 누르면, 사이트에서 댓글 사용은 가능하지만, SNS에는 전송되지 않아 무분별한 리트윗과 뉴스피드도 방지할 수 있다. 



최근 시지온 라이브리팀은 아이디어 공유 프로젝트인 ‘Make LiveRe Better(MLB)’프로젝트를 준비했다. MLB 프로젝트의 목적은 인터넷 여기저기에 퍼져있는 라이브리 피드백을 한 곳으로 모으고, 의견들을 어떻게 반영하고 어디까지 진행되었는지 유저들과 소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차후에는 모바일 APP을 통한 모니터링 및 댓글 관리가 가능해지고, 시청자 참여를 유도해 스마트 TV에 적용된 모델도 선보일 계획이다.


사람들과의 소통을 가장 중요시 여기며 초심을 잃지 않는 시지온의 다음 행보를 주목할 차례다.


글: 채널IT 웹서비스팀 양기원 PD

Posted by Ciz maker Ciz_mak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