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명제

인터넷실명제 폐지 소셜댓글이 대안 [지디넷코리아] 전하나 기자 hana@zdnet.co.kr 2012.08.24 / PM 03:54 헌법재판소가 23일 제한적 본인확인제(인터넷 실명제)를 ‘위헌’으로 결정하면서 ‘당연한 권리를 되찾았다’는 반응과 ‘사이버 공간의 오염이 우려된다’는 의견이 맞붙고 있다. 인터넷 실명제는 지난 2007년 인터넷상 익명 명예훼손과 악성 댓글을 막을 목적으로 실시됐지만 실효성 논란과 인터넷상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특히 옥션, SK컴즈, KT 등 대규모 해킹 사건이 잇따르면서 인터넷 실명제가 오히려 개인정보 유출을 부추긴다는 지적에서도 자유롭지 못했다. 이런 이유로 업계는 두 팔 벌려 환영하는 모습이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헌재 결정 직후 성명을 내고 “인터넷 생태계를 왜곡시켰던 대표적인 ‘.. 더보기
댓글로 세상보기(13) - 인터넷이 실명제에게 더보기
댓글로 세상보기(2) - 인터넷 실명제의 미래, 그리고 온라인 소통 는 시지온이 ‘소셜’과 ‘댓글’이라는 두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인터넷 관련 산업 동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외부와 정기적으로 공유하는 서비스입니다. 국내에 아직 소개되지 않은 해외 사례들의 소개와 라이브리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의 분석을 통해 인터넷이 만들어 나가는 새로운 세상에 대한 시지온만의 관점과 통찰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댓글로 세상보기 (2) 인터넷 실명제의 미래, 그리고 온라인 소통 인터넷 실명제 2.0 인터넷 실명제는 한국 정부의 전매특허라고 생각하는가? 그렇다면 그 같은 상식에 대한 반론이 여기 있다. 2011년 6월, 인터넷 익명성에 대한 온라인 여론은 구글의 자사 SNS인 구글 플러스 ‘실명 정책’(real name policy) 발표에 따라 다시 한번 들끓어 올랐다. 법적 이름과 동일하지.. 더보기
소셜 댓글도 ‘본인 확인제’다 선거의 해, 2012년 대한민국에 선거의 해가 돌아왔다. 2012년 4월 11일에는 국민의 대표를 선출하는 제19대 국회의원선거(총선)이 2012년 12월 19일에는 국가 최고 통수권자를 선출하는 제18대 대통령선거(대선)이 있다. 선거 자체는 민주국가의 국민이 자신의 기본권인 선거권을 행사하는 것이므로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선거는 대의 민주제를 실현하는 아름다움만 가지고 있지는 않다. 그것은 선거의 기초가 되는 정치의 본질이 때론 부정도 감수하는 권력을 향한 의지를 내포한 갈등이기 때문이다. 공직자선거법을 향한 인터넷의 도전 따라서 민주정부의 정당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정부가 공직자 선거에 관련된 법을 제정하고 그것이 공정하게 이루어지도록 감독하는 것은 필요하며, 바람직하다. 그 같은 맥락에서, 대한.. 더보기
실명제와 소셜댓글 라이브리, 그리고 표현의 자유 소셜댓글 폭풍속, 실명제 사문화되나 방통위, 실명제 사이트 선정 앞두고 고심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소셜 댓글의 거센 바람속에 악성 댓글 예방을 명목으로 도입된 인터넷 실명제(제한적 본인확인제)가 사문화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소셜 댓글이 실명제에 적용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릴 경우 굳이 실명제 대상인 일반 댓글을 운영하지 않는 대신 소셜 댓글을 적용하면 되기 때문이다. 현재 방통위는 실명제 대상 웹사이트 선정을 앞두고 소셜 댓글에 대한 판단을 내려야할 처지에 놓여있다. 특히 반년 만에 정부 부처 블로그 및 주요 언론, 기업 등 110여개 사이트에 도입된 소셜 댓글의 확산 속도를 고려할 때 중장기적으로 사실상 소셜 댓글이 일반 댓글을 대체해 실명제가 유명무실해질 수 있다는 .. 더보기